전국 황사 영향 지속, 국민 건강 유의 당부

서울, 인천, 경기, 충남 등 10개 지역 황사 위기경보 ‘주의’

가 -가 +

김창석 환경전문기자
기사입력 2021-05-07 [21:21]



[케이에스피뉴스=김창석 환경전문기자] 환경부는 5월 7일부터 유입된 황사가 주말까지 국내에 영향을 미치고 5월 9일부터 상황이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대기질 예보(5.7일 17시 기준)를 통해, 5월 8일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금일 18시 기준으로 환경부는 황사 위기경보 ‘주의’ 단계 발령 지역에 광주 등 5개 지역을 추가하고, 부산 등 6개 지역에 대해서 ‘관심’ 단계를 추가 발령하였다.

한편, 환경부는 황사 유입에 따른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황사 발생 대비 국민행동 요령’을 실천해주시길 당부했다.

가정에서는 황사가 실내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창문 등을 사전에 점검하고, 노약자 등 취약계층은 실외활동 자제 등이 필요하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내일 전국 대부분의 지역이 황사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라면서, “국민들께서는 외출을 최대한 자제해 주시고, 철저한 위생관리 등 국민 행동 요령을 준수해주시길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김창석 환경전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