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산업부, 2025년까지 3대 분야 핵심표준 개발 추진

가 -가 +

장국현 IT전문기자 kspa@kspnews.com
기사입력 2021-05-06 [22:24]

산업통상자원부가 스마트워크·물류 등 100대 핵심 서비스 표준 만든다는 점에서 2025년까지 3대 분야 핵심표준 개발 추진에 관련 서비스 인력 확충도 병행하는 것을 전제로 정부가 서비스산업 활성화를 위해 2025년까지 유망·생활·사회안전 서비스 3대 분야에서 100대 핵심서비스 표준 개발에 나선다개발된 서비스 표준을 토대로 KS, 단체표준 인증을 확대하고 기초인력 양성 프로그램 운영 등 관련 서비스 인력 확충도 병행키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9일 열린 제3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2차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서비스산업 활성화를 위한 서비스 표준화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전략은 2025년까지 유망 서비스·생활 서비스·사회안전 서비스 등 3대 분야에서 100대 핵심 서비스 표준을 개발하는 것을 골자한 점을 분석해 본다.

 

<유망 서비스 표준화>

 

서비스 표준화 전략의 첫째는 핵심 서비스표준 개발이다. 유망 서비스 표준화를 위해 먼저, 신속하고 체계적인 디지털 물류·유통 서비스를 표준화한다. 디지털 물류체계 구축을 위해 물류창고에서 보관·배송을 거쳐 소비자에게 전달되는 전 과정 물류서비스 요구사항 및 프로세스를 표준화한다.

 

구체적으로 택배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서비스 품질을 확보하는 데 필요한 신선 물류 정온포장과 재사용가능 순환물류포장 표준, 언제 어디서나 개인 건강정보를 활용할 수 있게 하는 건강정보데이터 상호운용성 표준, 인공지능·서비스플랫폼·메타버스 등 디지털 기술을 적용한 하이브리드 전시컨벤션 서비스 표준 개발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삶을 위한 보건·의료 서비스도 표준화한다.

 

방역 부문에서는 코로나19 등 감염병 확산 대응을 위한 선별진료소,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 등 우리 의료기술의 국제표준화를 추진한다. 자동차 이동형(Drive Thru) 선별진료소 표준운영 절차, 도보 이동형(Walk Thru) 선별진료소 표준운영 절차, 모바일 의료용 앱 안전관리 지침 등을 중점 추진한다. 또 관광시장 조기회복 지원을 위한 전시·관광 서비스도 표준화한다. 여기서는 전시·컨벤션 서비스 프로세스 및 기반구조 요구사항과 하이브리드 전시·컨벤션 기술 표준 등을 개발한다.

 

<생활 서비스 표준화>

 

생활 서비스 분야에서는 근무와 교육 환경의 비대면화, 레저활동에 대한 관심 증가 등의 추세를 반영해 스마트워크, 교육, 웰니스(건강+행복) 관련 표준 21종을 개발한다. 여기에는 서비스 로봇의 성능과 안전성 평가,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콘텐츠 교육환경에서 연령대별 사용 안전을 안내하는 휴먼팩터 가이드라인,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항바이러스 제품 평가방법 표준화가 포함된다. 특히 행복하고 건강한 사회를 위한 웰니스 서비스를 표준화한다. 여기에는 자외선 차단 시험방법과 섬유제품의 항 바이러스성을 평가하고, 채식주의자를 위한 식품의 정의 및 기술기준도 표준화한다.

 

<사회안전 서비스 표준화>

 

사회안전 서비스 분야에선 공공안전, 환경안전, 약자 배려 등 34종의 표준을 개발한다. 재난방송 스마트폰 청취 기준, 데이터센터 효율 측정·평가 세부 지표, 어린이·유아 돌봄 서비스 안전관리, 시니어 피트니스 서비스의 안전 요구사항 등이 개발 대상이다. 표준 활용과 인증제도 확산, 인력양성을 지원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 방안도 마련했다.

 

특히 대학원 과정 시험인증 서비스 분야 특화 교육 커리큘럼 개발·운영을 통해 서비스 기업 수요 맞춤형 석·박사급 인력을 양성한다. 탄소중립, 제품안전 등 적용이 시급한 국제표준을 KS표준으로 적극 도입하고 개발 중인 서비스 표준의 현장 실증을 위해 서비스표준 리빙랩을 구축한다. 100개 서비스 표준 중 물류, 스마트워크 등 유망 서비스 표준을 대상으로 KS 서비스인증과 단체표준 인증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한 은퇴한 표준전문가를 기업의 컨설턴트로 지정해 지원하는 매치업사업을 추진해 서비스 표준화를 이끌 현장 인력을 양성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서비스 표준화 추진 전략으로 서비스 품질을 개선하고 소비자를 보호하는 것은 물론, 국내 서비스 산업의 혁신 성장과 일자리 창출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장국현 IT전문기자 kspa@kspnews.com 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특집 관련기사

광고
광고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