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경기도 유증상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통해 관리해야

가 -가 +

케이에스피뉴스
기사입력 2021-04-23 [11:24]

경기도가 집단감염 막기 위해 유증상자 진단검사 받아달라재차 강조하면서 감염경로 모르는 확진자일수록 집단감염 일으킬 가능성 커 이런 점에서지난해 10~올해 420일 코로나19 유증상자 확진자의 증상 발현부터 확진까지 기간은 평균 3.74, 3일 이상 지연자 비율, 감염경로 미상 그룹(63%)5개 그룹 중 가장 높아 대응 어렵고, 집단감염 확산 가능성 큰 만큼 유증상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통해 관리해야 한다고 전제했다.

 

22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222명 증가한 총 32,591명으로 2120시기준 도내 의료기관 확보병상 총 1,629, 병상가동률은 56.0%(912병상)이다. 2118시 기준 2분기 예방접종동의자 712,246명 대비 접종률 30.5%로 감염경로 미상인 확진자일수록 증상 발현부터 확진까지 소요 기간이 길어 집단감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이에 경기도는 역학적 연관성이 없어도 증상이 있는 도민은 신속히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22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그룹은 증상 발현부터 확진까지 3일 이상 지연된 비율이 발병 원인별 그룹 중에서 가장 높았다라며 증상이 발생해도 설마 하는 마음에 더 많이 시간을 보내고, 그 기간만큼 바이러스는 주변 사람에게 전파되고 사회의 유행은 확산했다. 의심되면 주저 없이 진단검사라는 슬로건을 기억해달라고 말했다.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420일까지 경기도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된 27,935명 가운데 유증상 확진자 18,258명을 대상으로 증상 발현부터 확진 판정까지 소요 일수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전체 유증상 확진자의 증상 발현부터 확진 판정까지 평균 기간은 3.74일이었다. 도는 증상 발현부터 확진까지 3일 이상 소요된 확진자 비율을 발병 원인별로 분류했다. 유증상자 전체 평균은 54.3%였고, 감염경로 미상 그룹이 63%로 가장 높았다. 즉 역학적 고리가 없는 개인일수록 증상이 발현되고 설마하는 마음에 검사받지 않고 시간을 보내며 집단감염 가능성을 키운다는 뜻이다. 이외 확진자접촉 그룹(53.2%), 10인 이상 집단감염인 클러스터 그룹(51.4%), 해외 유입(43.2%), 요양시설(3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임 단장은 유증상자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강조했다.

 

앞서 도는 지난 15일부터 55일까지 의사 또는 약사로부터 코로나19 진단검사를 권고받은 의심 증상자가 48시간 이내 진단검사를 의무적으로 받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동한 바 있다. 이는 기존 역학조사 중심 검사를 벗어나 환자가 증상 발현을 기준으로 적극 검사를 받아 집단감염을 조기 차단하기 위해서다. 또한 22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222명 증가한 총 32,591명이다.

 

21일 오후 8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1,629개다. 현재 병상 가동률은 56.0%912병상을 사용하고 있다. 21일 오후 6시 기준 예방접종 1분기 대상자 총 18776명 중 167,571(92.6%)이 접종에 동의했다. 물론 접종동의자 대비 접종률(162,614)97.0%. 2분기 예방접종의 경우는 총 대상자 894,817명 중 712,246명이 접종에 동의했다. 그러므로 접종동의자 대비 접종률(217,413)은 현재 30.5%.

 

케이에스피뉴스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