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현실 냉철하게 바라보고 방역대책 마련에 역점

가 -가 +

케이에스피뉴스
기사입력 2021-04-11 [20:18]

정부는 코로나 상황이 풍전등화라며, 변이바이러스 차단에 총력은 물론 현실 냉철하게 바라보고 실효성 있는 방역대책 마련에 역점두자는 점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8지금 여기에서 확산세를 막지 못하면 4차 유행이 현실화될 수 있는 그야말로 풍전등화의 위기상황이라고 밝힌바 있다.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4차 유행이 현실화되면 경제와 일상에 어떤 고통을 주게 될 것인지 우리는 여러 번의 경험을 통해 잘 알고 있다.

 

이는 정부가 먼저 각성하겠다. 현실을 냉철하게 바라보고, 실효성 있는 방역대책을 마련하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루가 다르게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늘어나면서 어제부터는 600명대를 돌파하기 시작했다지난겨울 3차 유행의 악몽이 또다시 반복되는 것은 아닌지 많은 국민들께서 우려하고 있다. 이어 감염 확산의 내용을 보면 그 심각성이 더하다. 수도권이든, 아니든 지역을 가리지 않고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유흥, 여가 시설뿐만 아니라 학교, 교회, 식당, 헬스장 등 빈틈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로든 번져나가고 있다.

 

이에 더해 장기간 누적된 방역 피로감이 현장의 실천력을 떨어뜨리고 있는 것도 간과할 수 없는 위험요인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대책이 현장에서 반드시 이행될 수 있도록 다양한 조치방안도 강구하겠다고 호소했다. 또한 변이바이러스도 4차 유행의 단초가 될 수 있다면서 이미 변이바이러스는 세계 여러 나라에서 코로나19 재유행의 도화선이 되고 있다. 그러면서 최근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지역의 코로나19 재확산은 변이바이러스가 주도하고 있다미국에서는 50개주 전역으로 퍼진 변이바이러스로 인해 4차 유행이 임박했다고 많은 전문가들이 경고하고 있다.

 

물론 지금까지 330건의 변이바이러스가 확인된 우리나라도 결코 안전지대가 아니다강력한 전파력을 가진 변이바이러스가 전국으로 퍼져나간다면 지금의 불길에 기름을 붓는 격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변이바이러스와의 싸움은 결국 속도전이다. 정부는 광범위한 검사와 신속한 역학조사로 전국 확산을 차단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면서 국민 여러분께서 진단검사에 적극 참여해 주고, 빈틈없이 방역수칙을 준수해 줘야만 변이바이러스의 전파속도를 따라잡고 감염의 고리를 끊어낼 수 있다.

 

아울러 최근 유럽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혈전 발생과의 연관성을 밝히기 위한 논의가 진행돼 왔다정부는 여러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오늘부터 시작하기로 했던 특수학교 선생님, 보건 선생님 등을 대상으로 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잠시 보류하기로 했다. 국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조치라는 점이다. 이와 관련해 유럽의약품청(EMA)은 지난 7매우 드문 부작용이 발생하긴 했지만 여전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은 유효하다고 공식 의견을 발표했다. 아울러 질병관리청이 이러한 국제사회의 안전성 평가결과를 면밀히 검토해 국민들께서 불안해하지 않도록 과학적 판단을 신속히 내려주기 바란다면서 그 결과를 있는 그대로 투명하게 알려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케이에스피뉴스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사설 관련기사

광고
광고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