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유흥시설 등 취약분야 방역 특별점검

3. 29.∼4.11.까지 2주간 시·구·경 합동으로 집중점검 실시

가 -가 +

김준영 기자 kspa@kspnews.com
기사입력 2021-03-31 [16:29]


대전광역시청


[케이에스피뉴스=김준영 기자 kspa@kspnews.com] 대전시는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유흥시설 및 식당 등이 밀집한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3월 29일부터 4월 11일까지 2주간 시·구 및 경찰 합동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점검은 유흥시설, 식당 등의 방역을 강화함으로써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자칫 느슨해지기 쉬운 사회적 분위기를 바로 잡고 감염병 지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시행됐다.

특히 이번 점검에서는 이번주부터 강화되는 방역수칙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기로 했다.

이번에 강화된 방역수칙에 따르면, 다중이용시설을 방문하는 모든 출입자들은 전자 또는 수기 출입명부를 작성 해야 하며 대표로 작성하는 행위는 금지된다.

또한, 식당,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관리자는 일 1회 이상 소독을 실시하고 소독대장을 작성해야 하며 동시간대 이용가능 인원을 게시해야 한다.

한편 대전시는 이번 특별점검과 별도로 지난 3월 29일부터 행안부 및 자치구와 합동으로 식당, 카페, 유흥시설 등 취약지역에 대해 특별 방역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서구는 18개반 72명으로 구성된 자체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이번에 집단감염이 발생한 유흥시설 및 식당 등 감염병 취약시설에 대해 대대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이번 집단감염이 발생한 유흥시설과 식당에 대해서는 방역수칙 위반사항에 대해 1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이와는 별도로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2주간 집합금지 조치 했다.

대전시는 앞으로도 감염병 예방을 위한 행정조치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 및 폐쇄명령 등 강력한 처벌과 함께 필요할 경우 구상권까지 청구하기로 했다.

또한, 해당 시설에서 집단감염 발생시에는 집합금지 등 더욱 강화된 조치를 적용하기로 했다.

한편 대전시는 QR코드 활용이 어려운 디지털 소외계층을 위해 유흥시설, 식당, 카페, 목욕장 등 다중이용시설 25,000개소에 전화로 간편하게 인증하는‘안심콜’을 보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전화 한 통화로 간편하게 개인정보 유출 우려 없이 다중이용시설 방문기록이 실시간으로 자동 인증된다.

대전시 정해교 보건복지국장은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시민들의 활동량이 증가하고 있다”며 “집단감염 확산의 위험성이 상존하고 있는 만큼 불필요한 외출과 만남을 최소화해 줄 것과 다중이용시설 방문시 마스크 쓰기, 거리두기, 출입자명부 작성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kspa@kspnews.com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