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고발] 수원시 관내 장애인학교, 교장 학교 보조금 이용 강사비 등 편법 지급

가 -가 +

김정훈 교육전문기자 kspa@kspnews.com
기사입력 2020-11-29 [09:12]


[케이에스피뉴스] 수원시에 위치한 한 장애인학교 교장이 자신이 운영하는 다른 보호시설에 직원에게 편법으로 강사료를 지급하거나 일용급여를 지급하는 등 학교 보조금을 유용 또는 편취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

 

이 학교 교장은 장애인학교 외에도 장애인자립생활센터와 노인주간보호센터를 운영하면서 이 시설의 직원을 장애인학교에서 일용직으로 일하게 하는 방식 등으로 보조금을 유용했다는 것이다.

 

제보에 따르면 이 장애인학교는 지난 2015년부터 현재까지 이 학교 이모 교장이 운영하는 자립생활센터에 장애인 직원 A씨에게 강사비를 지급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학교에서 수업을 하지 않았음에도 강사비를 지급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2019년에는 이 교장이 운영하는 노인주간보호센터 소속 직원 B씨에게 장애인학교의 일용직 급여 명목으로 140만 원 가량이 지급됐고, C씨에게는 85만 원가량이 지급된 사실이 제보와 취재 과정에서 확인됐다.

 

이와 관련 제보자는 그동안 이 교장은 장애인학교 강사비를 지급하는 계약을 체결한 후 일부 강사비를 다시 돌려받거나, 이 교장이 운영하고 있는 다른 기관 직원에게 이중 지급한 후 돌려받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노인주간보호센터에서 급여를 받고 일하는 직원들이 근무 시간 내 장애인 학교에서 일용직 급여를 지급받은 것은 분명히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보호시설인 장애인학교와 자립생활센터의 운영을 위해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경기복지재단 측으로부터 각각 지원 받은 스타렉스와 카니발 차량 2대도 이 교장이 운영하는 노인주간보호센터에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취재과정에서 밝혀졌다.

 

한편 사업비 지원 관계 당국은 이와 같은 여러 비위사실을 민원 접수받고도 학교와 센터에 확인 전에 미리 이 모 교장에게 주의를 당부했다는 내용도 제보를 통해 확인됐다.

김정훈 교육전문기자 kspa@kspnews.com 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수원시 관련기사

광고
광고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