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의약품안전처, 일부 대형마트 김밥서 대장균 검출

가 -가 +

양건영 의학전문기자
기사입력 2016-07-23 [14:01]

일부 대형마트의 식품코너 김밥에서 대장균이 검출됐다. 또 유통기한이 경과한 제품을 판매 및 사용한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여름철에 많이 섭취하는 성수식품 1933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49개 제품에서 대장균 등이 검출됐다고 21일 밝혔다. 부적합 제품은 김밥 15건, 콩국수·콩물 15건, 도시락 5건, 냉면·육수 5건, 빙수·얼음 5건, 음료류 2건, 샐러드 2건 순이었다. 이들 제품에서 대장균 46건, 세균수 3건, 대장균군 1건, 황색포도상구균 1건이 발견돼 폐기 등의 조치가 이뤄졌다. 콩국수 1건의 경우는 대장균·황색포도상구균이 음료류 1건은 대장균군과 세균수가 중복으로 발견되기도 했다. 아울러 식약처는 지난달 13일부터 이달 8일까지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피서지 주변 식품취급업소, 여름철 성수식품 제조업체 등 1만 434곳도 점검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331곳을 적발했다.

양건영 의학전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