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들어올 때 노 젓자’물류거점도시 입지 굳힌다

시, 포스트코로나 대비 종합물류기반 재정비, 기업 경영환경 개선 지원

가 -가 +

김준영 기자 kspa@kspnews.com
기사입력 2020-06-04 [08:05]


대전광역시청


[케이에스피뉴스=김준영 기자 kspa@kspnews.com] 사회적 거리 두기에 따른 비대면 쇼핑 확대로 온라인 유통업체의 매출이 약진하는 가운데 대전시가 포스트코로나에 대비해 종합물류기반 재정비에 나섰다.

소비패턴의 변화로 물류유통사업 규모가 확대되는 상황에 발 빠르게 대처해 전국적 교통 인프라를 갖춘 중부권 이하 물류거점도시로서의 입지를 다지겠다는 전략이다.

대전시는 남대전종합물류단지에 물류·유통환경 변화를 반영할 종합물류단지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대전시는 우선 물류업체가 집중돼 지구단위계획 재정비에 따른 기업경영개선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남대전종합물류단지를 대상으로 유통 현실에 맞는 재정비 용역에 착수했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남대전종합물류단지 기초조사, 교통성·경관성 검토 후 지구단위계획을 작성해 입주업체 의견청취 및 관련기관 협의, 물류단지계획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지구단위계획 변경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대전종합물류단지의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는 내년 초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로 물류단지 내 기업들의 경영환경 개선과 지역 일자리 창출을 도모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할 방침이다.

대전에는 현재 대전종합물류단지와 남대전종합물류단지 두 곳에 4개의 대규모 택배업체를 포함 160개 업체가 입점·운영되고 있으며 최근 국내 굴지의 e-커머스업체 입점 확정으로 물류단지의 용지 분양이 완료됨에 따라, 300여명의 지역인력 고용창출과 600억원의 경제적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번 물류단지 재정비 용역을 통해 대전이 전국 교통의 중심지라는 이점을 최대한 살려 물류단지 입주업체들이 원활한 유통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kspa@kspnews.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