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CCTV 통합관제센터, 주민생명 보호에 앞장선다

방범취약지역에 방송장치와 비상벨 설치로 자살예방 효과 기대

가 -가 +

김창석 기자 kspa@kspnews.com
기사입력 2020-06-04 [07:43]


보은군 CCTV 통합관제센터, 주민생명 보호에 앞장선다


[케이에스피뉴스=김창석 기자 kspa@kspnews.com] 보은군은 회남대교를 비롯한 관내 방범 취약지역에 대해 방송장치 및 비상벨 설치사업을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CCTV 통합관제시스템 구축사업으로 CCTV 통합관제센터에서 폐쇄회로의 설치목적에 따라 영상정보를 모니터링하는 고유업무를 넘어 주민안전 보호와 자살예방의 목적까지 달성하기 위해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군에 따르면 2018년도 10월에 회남대교 양방향에 CCTV를 설치한 뒤 발생한 자살 시도는 총 3건이 있었으며 이 중 관제센터의 조기발견과 발빠른 대처로 2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조하는 큰 성과를 거둔 바 있다.

하지만 관제센터에서 영상정보를 모니터링하고 위험상황을 감지한 뒤에 112와 119에 신고할 시 골든타임을 놓쳐 생명을 잃을 수 있어 보다 더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대응을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 사업 완료로 이제는 주민 스스로 위험상황을 감지하거나 누군가의 위험상황을 목격한 경우 인접한 CCTV의 비상벨을 눌러 도움을 청하면 모니터링요원이 112 및 119에 신속하게 신고할 수 있어 주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피해를 예방할 수 있게 됐다.

군 관계자는 “관제센터 방송장치를 통해 흘러나오는 음악과 음성이 범죄자에게는 경각심을 일깨워주고 자살시도자에게는 심리적인 안정감을 줘 새로운 삶을 살 수 있도록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창석 기자 kspa@kspnews.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