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file_get_contents(http://www.kspnews.com/rss/rss_m_utf8.php?mode=&uid=398658&page=&sc=&s_k=&s_t=): failed to open stream: HTTP request failed! in /home/ins_news3/ins_mobile/a_view.html on line 152
[케이에스피뉴스] 안양시, 관리직 공무원 110여 명 대상 성인지교육

안양시, 관리직 공무원 110여 명 대상 성인지교육

최대호 안양시장, 성희롱·성폭력 사라져야 ‘미투’는 공직사회라고 예외는 아닙니다.

가 -가 +

김정훈 교육전문기자 kspa@kspnews.com
기사입력 2020-06-04 [07:28]

 

[케이에스피뉴스] 이은아 이화여대 교수가 지난 1일 안양시청 강당에서 진행된 공무원 성인지교육에서 ‘젠더리더십’을 주제로 이와 같이 역설하며, 공직자의 올바른 성인지 감수성을 강조했다. 안양시가 지난 1일과 3일 관리직공무원 110여 명을 대상으로 성인지교육을 진행했다. 최근 n번방 사건 등 그릇된 성 관념이 사회적 문제가 된 것에 비춰 공직사회에서부터 성을 올바르게 이해하자는 취지를 담고 있다.

 

특히 최대호 시장이 지난 4월 디지털 성범죄 근절 및 피해자 지원을 위한 간담회를 열어 관리직공무원의 성인지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한데 따른 조치로 마련됐다. 시청강당에서 진행된 이번 교육은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사전 방역과 체온측정에 이어 직원 의석 간 충분한 거리를 둔 채 두 번에 나눠 진행됐다. 1일 첫 번째 강의를 맡은 이 교수는 세대와 젠더의 차이를 갈등의 이유로 삼을 것인지, 변화의 동력으로 삼을 것인지는 관리자의 역량에 있다며 강의를 마쳤다.

 

이어 무대에 오른 인하대학교의 박혜경 초빙교수는 ‘한국가족 어떻게/왜 변화하고 있는가’를 주제로 강의했다. 박 교수는 가족관계에서 여전히 존재하는 여성 집중 가사노동과 남성 중심적 가족질서를 언급하며 해결방안으로 남녀가 함께 일하고 자녀를 함께 돌보는 공공돌봄 확대와 일과 생활의 균형을 꼽았다.

 

3일 강의자로 초빙된 기계형 여성문화예술기획 이사가 강의한 주제는 ‘성평등과 민주주의’다. 기 교수는 오늘날 여권이 신장되기까지 관련된 서양과 우리나라의 여성사에 대해 설명했다. 

 

최대호 시장은 첫날 강의에 참석, 부족했던 성인지 감수성이 공직사회에서 큰 사건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생각의 전환이 필요하며, 안양시가 변화된 성인지 관점의 조직문화에 앞장서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안양시는 관리직에 이어 일반 직원들을 대상으로도 성인지교육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정훈 교육전문기자 kspa@kspnews.com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