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수원 망포4지구 내 ‘글빛누리공원’ 조성

4만 5103m² 규모로 생태습지 등 갖춰 5월 25일 개방 망포동 주민 휴식공간

가 -가 +

김창석 환경전문기자 kspa@kspnews.com
기사입력 2020-06-03 [20:50]


[케이에스피뉴스] 수원시 영통구 망포동에 생태공원 ‘글빛누리공원’을 조성해 시민들에게 쾌적한 여가·휴식 공간을 제공하고자 수원시 영통구 망포동 76-10번지 일원에 2020년 12월 준공 예정으로 추진된다.

 

시는 행정절차 이행에 따른 준공 시점이 2020년 12월로 예상됨에 따라 지역주민이 공원을 조기에 이용할 수 있도록 미리 지난 5월 25일에 개방했다. 시는 공원 개방 전 시설물 등 최종 점검은 지난 5월 22일에 완료한 바 있다. 이는 지역주민들이 글빛누리공원 개방을 지속해서 요청한 결과이다.

 

생태공원 ‘글빛누리공원’은 ‘망포글빛도서관의 책 향기가 공원 안에 퍼져 어우러진다’는 뜻으로 공원 명칭은 지난 2019년 5월 시민을 대상으로 한 (명칭)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공원과 도서관을 연계한 공간 배치로 시민들이 여가생활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생태공원으로 공원과 도서관이 울타리 없이 맞붙어 있고, 도서관 창문으로 공원을 감상할 수 있는 구조이다.

 

2018년 6월 공사를 시작해 2년여 만에 공원 개방, ㈜하나자산신탁의 기부채납으로 조성됐으며, 공원에 소나무 등 나무 21종 917주, 수수꽃다리 등 식물 9종 2만 8164본 식재되어 있다.

 

사업비 160억 4800만 원이 소요된 이번 글빛누리공원 개장을 맞아 현장점검이 지난 6월 2일 수원시 공원관리과 직원, 이미경 수원시의회 의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원 내 시설물(휴게시설·전기), 집수정(물 저장고) 및 배수시스템, 나무 모양, 식재 구조 등 공원 운영 관련 사항 전반적으로 점검을 진행했다.

 

한편 망포글빛도서관은 수원시 21번째 공공도서관으로 연면적 2929㎡,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어린이·영유아 자료실, 북카페, 종합자료실, 동아리실, 강의실 등으로 2019년 4월 개관했다.

김창석 환경전문기자 kspa@kspnews.com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