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경기도 손소독제 수요급증 틈탄 무허가 제조행위

가 -가 +

김창석 국장
기사입력 2020-04-01 [09:19]

 

경기도 특사경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손소독제 수요급증에 따라, 관련 허가를 받지 않고 손소독제를 제조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41일부터 531일까지 집중 수사한다. 아울러 손소독제의 주원료인 에탄올은 인화성이 높은 위험물로, 화재 시 대형 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에 다량 취급 시에는 관할 소방서장의 사용허가를 받아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허가 없이 에탄올 취급 및 제조 등 불공정 행위 차단은 물론41~531일 도내 산업단지 내 손소독제 제조업체 40여 곳 집중 수사를 전제로 한다. 아울러 손소독제 주원료인 에탄올은 인화성 높은 위험물, 화재위험 및 대형 피해가 우려된다는 점이다.

 

이런 점에서 수사 대상은 화성, 평택, 안산, 시흥, 김포 등 도내 산업단지 밀집지역 중 손소독제를 생산하는 40여 개 업체다. 주요 수사내용은 위험물제조소 설치허가 없이 에탄올(400리터 이상)을 사용 손소독제 제조행위, 위험물저장소 설치허가 없이 손소독제(1,000kg 이상)을 보관하는 행위, 위험물 취급 시 안전관리 준수 여부 등이다.

 

참고로 에탄올과 메탄올을 반드시 분류하여 제조해야 한다. 먼저 분류해 보면 에탄올(Ethanol)이란 에탄올(ethanol) 또는 에틸알코올(ethylalcohol), 주정(酒精)은 무색의 가연성 화합물로 알코올의 한 종류이며, 술의 주성분이다. 화학식은 C2H5OH, C2H6O, CH3CH2OH이다. 물 또는 에테르와 섞일 수 있다.

 

태울 경우 투명하고 옅은 푸른색을 띤 화염을 발생시키며, 물과 이산화 탄소가 만들어진다. 증기는 폭발성이며, 이를 이용하여 일부 내연기관에서 연료로 사용되기도 한다. 에탄올은 알코올성 음료 산업의 기반이며, 공업적으로 여러 공정에 개입되며, 용매, 소독제, 연료 등으로 많이 사용된다. 위장에 자극을 줄 수 있고, 구역질, 구토, 설사가 일어날 수 있다. 전신 독성과 산과다증을 일으킬 수 있다.

 

중추신경억제제로 작용하고, 이 경우 들뜸, 두통, 어지러움, 나른함, 구역질이 일어날 수 있다. 심한 경우 쓰러짐, 의식 없다, 혼수상태, 호흡곤란으로 인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고농도에의 노출은 중추신경계에서의 작용으로 인한 구역질, 두통, 어지러움, 의식 없음, 혼수상태를 야기할 수 있다. 기도에 자극을 주며, 고농도에서는 마취의 효과가 나타난다. 증기는 어지러움이나 질식을 일으킨다.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다. 심할 경우 청색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눈에 자극을 줄 수 있다. 빛을 쬐었을 때 통증이 있을 수 있다. 화학물질에 의한 결막염을 일으키거나 각막을 손상시킬 수 있다.

 

메탄올이란 가장 간단한 알코올계 유기화합물, 메틸알코올 혹은 목정이라고도 한다. 메탄올 유도체는 합성염료·수지·의약품·향수 등 많은 화합물 제조에 쓰인다. 메탄올은 염료로 사용하는 디메틸아닐린이나 합성수지로 쓰이는 포름알데히드로 전환되기도 하며 자동차 부동액, 로켓 연료, 유기용매로도 쓰인다. 또한 옥탄가가 높아 완전 연소되므로 자동차 휘발유의 주요 대체연료로 쓰인다.

 

목재건류에 의해 얻어지는 메탄올은 주로 공업용 에탄올(에틸알코올)을 제조하는 데 쓰인다. 무색의 액체로 끓는점 64.96, 어는점 93.9이고, 공기와 섞이면 폭발성 혼합물이 되며 밝은 빛을 내지 않고 탄다. 또한 매우 유독해서 마시면 실명하거나 죽는다. 분자식은 CH3OH. 나무를 분해증류해 얻었으나, 오늘날에는 촉매를 사용해 일산화탄소와 수소를 직접 반응시켜 얻는다. 대부분의 메탄올은 천연 가스의 메탄으로부터 만든다. 순수한 메탄올은 화학합성에 있어서 매우 중요하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도민의 불안감 및 수요 급증에 편승해 도민의 안전을 도외시한 채 경제적 이익만을 노리는 업체들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관계기관의 허가 없이 손소독제를 제조·유통하는 불공정 불법행위에 대해 강력한 단속을 실시하겠다고 전제했다.

 

아울러 특사경은 의약외품으로 지정된 손소독제를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허가 없이 불법 제조한 행위 등에 대해서도 약사법 위반으로 수사해 불공정 행위를 근절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같이 위험물제조소 등 설치허가 없이 불법 위험물을 취급할 경우 위험물안전관리법에 따라 최고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김창석 국장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