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경기도 4월부터 먹는물 공동시설 수질검사

가 -가 +

케이에스피뉴스
기사입력 2020-03-28 [18:05]

경기도가 41일부터 630일까지, 도내 먹는물공동시설·군 합동 현장점검 및 수질검사 도내 318곳 대상, ‘먹는물 공동시설검사 항목 기준 47개 전 항목 검사는 물론 검사 결과 부적합 시설 사용중지, 오염원 제거 후 재검사 등 후속 조치한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41일부터 오는 630일까지 도내 먹는물공동시설’ 318곳을 대상으로 시군과 합동 수질검사에 나선다.

 

물론 먹는물 공동시설은 여러 사람에게 먹는 물을 공급할 목적으로 개발하였거나, 저절로 형성된 약수터, 샘터, 우물 등으로 상시 이용인구가 50명 이상이거나 50명 미만이더라도 수질관리의 필요성이 인정돼 시장·군수·구청장이 지정한 시설이다. 윤미혜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먹는 물공동시설의 수질은 기온이나 주변 환경요인에 따라 영향을 받을 수 있어서 비오는 날에는 가급적 이용을 자제해 주시길 바란다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될 때까지 약수터에서 개인 컵을 이용하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안내판에 게시된 수질검사 성적서를 반드시 확인한 뒤 이용해야 한다.

 

그러면서 이번 검사는 먹는물 공동시설의 수질과 관리 상태 점검을 통해 도민들이 안심하고 물을 마실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수질 검사와 함께 개인위생에 대한 안내문도 배포을 전제로 하고 있다. 따라서 연구원은 남부 199, 북부 119곳 등 총 318곳의 먹는물공동시설에서 시료를 채취해 검사를 진행한 뒤 수질 부적합 시설에 대해서는 즉시 시·군 담당부서에 통보, 사용중지 조치한다는 점이다.아울러 개선이 가능하다고 판단되는 시설에 대해서는 주변 오염원 제거, 취수시설 보강, 소독 등을 실시한 뒤 재검사를 진행하여 안전한 수질을 확보해 나간다는 것이 목적이다. 이러한 목적은 먹는물 공동시설에 대해 시·군 합동으로 수질 및 관리 상태를 점검하고 개선하여 도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도록 먹는 물 확보가 관건이다

 

법령 관련 근거로 먹는물 관리법 제8(먹는물 공동시설의 관리), 먹는물 공동시설 관리요령(환경부훈령 제1374,’18.12.20.) 부적합시설 관리(먹는물공동시설 관리요령 제9) 1단계 미생물항목이나 건강상 유해영향물질 항목이 초과한 경우 안내판을 통한 시설사용 중지 안내 및 소독, 취수시설보강 등 조치 후 재검사, 2단계 안내판을 통한 시설사용 금지 조치(적합시 사용 재개)이다.

 

3단계 1년간 4회 이상 수질기준 초과시 시설상태 등을 고려하여 폐쇄여부 결정, 심미적 영향물질 항목 초과시, 안내판에 장기간 먹을 경우에는 건강에 위해를 줄 수 있음홍보는 물론 심미적 물질은 냄새, 구리, , 망간, 경도, 과망간산칼륨소비량, 색도, 세제, 알루미늄, 수소이온농도, 아연, 염소이온, 탁도, 황산이온 등이다.

 

검사 항목은 먹는물공동시설검사 항목 기준 전 항목인 47개를 비롯해 미생물 4, 납 등 건강상 유해영향 무기물질 12, 페놀 등 건강상 유해영향 유기물질 17, 경도 등 심미적 영향물질 14개다. 먹는물 공동시설 조사결과 부적합에 대한 행정조치는 연구원이 시·군에서 의뢰된 시료 현장시료채취·분석 후 신속히 결과 통보하면 시·군은 부적합 시설에 대한 사용중지·금지, 시설개선 및 폐쇄 등 행정조치를 취하는 것이 관건이다.

 

케이에스피뉴스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