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코로나19 급증 외국 입국자 강력 관리체제 돌입

가 -가 +

이승현 보건전문기자 kspa@kspnews.com
기사입력 2020-03-28 [14:06]

3월 13일부터 도내 모든 외국 입국자 대상 코로나19 진단검사

3월 27일부터 도내 모든 외국 입국자 자가격리 조치로 관리 강화

 

 

[케이에스피뉴스] 전라북도가 최근 외국유입 코로나19 환자 급증에 따라 도내로 들어오는 모든 외국 입국자를 자가격리 조치하는 등 강력한 외국 입국자 관리체제에 돌입했다. 전라북도는 지난 13일 이후 들어오는 도내 해외 입국자 전원에 대한 ‘코로나19’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한데 이어 27일부터는 해외 입국자 모두를 자가격리해 관리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강화된 외국 입국자 관리방안은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방지를 위한 선제적 조치로, 도내 전수검사 대상을 유럽과 미주지역 입국자에만 국한해 적용하는 중앙의 관리체계보다 더 엄격하고 확대해 적용함으로써 더욱 촘촘하고 강력한 방역체계를 갖추겠다는 구상이다.

 

전라북도의 해외 입국자 전수 진단검사 결정으로 지난 13일 이후 해외에서 들어온 도내 거주자는 여권(항공권)과 신분증을 소지하고 주소지 시군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면 무료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다.

 

또한, 도의 외국 입국자 전원 자가격리 방침에 따라 능동감시로만 관리하던 체제가 지난 27일 이후부터는 유럽 및 미국지역 입국자뿐만 아니라 모든 외국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로 전환됐다.

 

한편, 전북도는 최근 미국 및 유럽을 다녀온 도민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그중 3명은 도내 확진자로 분류됐고, 2명은 인천공항 검역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전북지역 확진자가 아닌 공항검역 통계로 집계됐다.

이승현 보건전문기자 kspa@kspnews.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