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경기도 감염병 취약계층 코호트격리 2주 연장

가 -가 +

김창석 국장
기사입력 2020-03-16 [13:05]

 

경기도가 감염병 취약계층 의료·거주시설 예방적 코호트격리’ 2주 연장을 전제로 32일부터 2주간 1,824곳 대상 실시, 29일까지 2주 추가 연장하는 반면 구로구 콜센터 집단감염으로 인한 수도권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에 따른 조치라는 점이다. 아울러 경기도는 노인·장애인·정신 등 감염병 취약 의료·거주시설 1,824곳에 대한 예방적 코호트격리를 오는 29일까지 2주 추가 연장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수도권 내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선 적극적인 예방이 최선의 방법이라며 예방적 코호트격리는 도의 최선의 선택으로, 취약계층 감염 예방을 위해 지자체와 시설 모두 힘을 합쳐 이 상황을 이겨나가자고 전제했다. 이는 최근 서울 구로구 콜센터 집단감염 발생으로 도민 다수가 확진자로 확인된 데다 가족 등 밀접접촉자에게 2차 감염이 발생하는 등 수도권 내 지역사회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취약계층 입소자에 대한 추가 보호조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코호트 격리(cohort iIsolation)란 방역조치의 일종으로, 전염병 전파 가능성이 있는 환자들과 의료진을 하나의 집단(코호트)으로 묶어 외부와 물리적으로 격리하는 것을 말한다. 물론 코호트 격리는 전염병 전파 가능성이 있는 환자와 의료진을 하나의 집단으로 묶어 격리하는 방역조치. '동일 집단 격리'라고도 한다.

 

'코호트'는 원래 특정한 행동양식을 공유하는 집단을 의미하는 독일어에서 유래한 용어로, 의학에서의 '코호트'는 특정 공간에 있는 특정 질병 감염자나 감염증 발생 환자와 의료진을 의미하며, 이들을 외부와 물리적으로 격리하여 전염병의 전파 가능성을 예방하는 조치를 '코호트 격리'라고 한다. 특정 전염병의 전파를 방지하기 위해 환자와 의료진을 폐쇄된 공간에 격리하는 의료적 방역조치. '코호트(cohort)'는 특정 행동양식을 공유하는 집단을 말하는 독일어에서 유래했다. 동일한 시기에 탄생하여 역사적 경험과 세대별 문화 특성을 공유한 세대를 말하는 사회학 개념이기도 하다.

 

예방적 코호트 격리 연장 시행 추진배경을 살펴보면 경북 봉화 푸른요양원, 경산 제일실버타운 요양원 등 대규모 집단감염 및 노인 등 취약계층 사망자 잇따라 발생하는가 하면 최근 서울 구로구 콜센터에서 코로나19 대규모 집단 감염으로 도민 다수가 확진자로 확인되고 가족 등 밀접접촉자 2차 감염 발생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점이다. 이에 따라 예방적 코호트격리 시행기간을 연장하여 노인장애인정신관련 의료기관과 거주시설에 입소한 취약계층 보호를 전제로 하고 있다.

 

추진방안의 하나로 예방적 코호트격리 시행 시설은 필수 종사자와 입소자만 시설 내 거주 생활(시설장 판단하에 필수인력 배치) 노인요양·양로·정신요양·장애인거주시설은 시설장, 간호사(조무사), 요양보호사, 조리원, 관리원, 생활지도원 등 서비스 제공이 유지되는 범위(시설장 판단)이다. 또 노인요양병원·정신의료기관은 병원장, 의사, 간호사, 간병인, 조리원 등 서비스 제공이 유지되는 범위(병원장 판단)외부인 방문 및 필수 종사자 외출 금지, 외부 반입물품 소독은 물론 촉탁의 운영시설의 경우, 진료를 위한 촉탁의 방문만 허용한다.

 

아울러 준 코호트격리 시행은 시설 내에 외부인 출입금지및 외부 반입물품 소독, 종사자(공익근무요원 포함)는 근무시간 외 자가격리에 준하는 근무수칙 준수, 개인위생 철저, ·퇴근시 대중교통 지양, 시설 방역소독 매일 실시(특히 엘리베이터, 손잡이 등) 관련법령 및 시설여건에 따라 참여하지 못하는 시설에서 이행이 관건이다.

 

경기도에서는 지난 2일부터 1,824(노인요양·양로 1,267, 장애인 거주 144, 노인요양병원 311, 정신의료기관 96, 정신요양 6)을 대상으로 종사자 동의, 숙식 및 휴게 공간 마련 등 준비가 된 시설부터 예방적 코호트격리를 시행중이며, 기간이 연장되면서 참여 시설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법령 제약 및 시설 여건 미비로 예방적 코호트격리를 실시하지 못하는 시설에 대해서는 코호트 격리에 준하여 외부인 출입금지, 종사자 근무시간 외 자가격리 수칙 준수 등을 요청해 외부로부터의 감염원을 차단할 방침이다. 예방적 코호트격리는 감염병의 집단 감염과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한 경기도의 적극적인 선제조치로 시행됐으며, 보건복지부는 이를 모범사례로 각 지자체에 전파해 현재 경북이 사회복지시설에 적용중이기는 하다.

 

 

 

김창석 국장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