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코로나19’ 고위험 사업장 전수조사 1만 6664개소 파악

고위험 사업장 집중관리 기간 운영, 맞춤형 지원 방안 마련

가 -가 +

이승현 보건전문기자 kspa@kspnews.com
기사입력 2020-03-15 [22:03]


[케이에스피뉴스] 수원시가 3월 17일부터 31일까지 ‘고위험 사업장’을 집중적으로 관리해 집단감염 차단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수원시는 ‘고위험 사업장 집중관리 기간’에 고위험 사업장 관리 책임 부서를 지정하고, 현장을 점검할 계획이다. 또 긴급 방역 등 지원이 필요한 부분을 파악하고, 맞춤형 지원 방안을 마련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지난 11~12일 관내 민간콜센터를 비롯해 밀접접촉 가능성이 높은 집단감염 고위험 사업장을 전수 조사한 바 있다. ‘집단감염 고위험 사업장’은 밀폐된 공간에서 사람들이 밀집해 일하며, 침방울(비말)로 인한 감염 위험성이 큰 사업장·시설을 말한다.

 

전수조사 결과, 고위험 사업장은 1만 6664개소로 파악됐다. 민간콜센터 8개소·공공콜센터 6개소였고, 100㎡ 이하 소규모 음식점은 8722개소였다. 100㎡ 휴게음식점 2296개소, 소규모학원 2033개소, 교습소 1373개소, (코인) 노래방 776개소, PC방 496개소 등이었다.

 

조진행 수원시 행정지원국장을 비롯한 점검반(4개 반)은 12일 민간콜센터 8개소를 방문해 현장을 확인하고, 근무 중 마스크 착용, 유증상자 출근 금지, 재택근무, 상담원 간격 유지·좌석 재배치 등을 권고했다. 손 세정제도 전달했다. 일부 콜센터는 방역지원을 요청했다. 수원시는 각 동 자율방역단과 연계해 방역을 지원할 예정이다.

 

수원시가 운영하는 휴먼콜센터는 집단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상담원 좌석 사이에 50㎝ 높이 아크릴 가림막을 설치하고, 마주 보는 형태였던 상담원 좌석은 한 방향으로 재배치했다. 또 상담원들이 일렬로 앉아 식사할 수 있는 상담원 전용 식당을 만들었다.

 

수원시 관계자는 “‘구로 콜센터 집단감염’과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고위험 사업소를 꼼꼼하게 관리해 위험 요소를 차단하겠다”라며 “고위험 사업소 근무자들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을 충실하게 이행해 감염을 예방하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이승현 보건전문기자 kspa@kspnews.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167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