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정신건강복지센터 사업 잠정 연기

가 -가 +

김준영 기자 kspa@kspnews.com
기사입력 2020-02-21 [11:43]

 

김천시청


[케이에스피뉴스=김준영 기자 kspa@kspnews.com] 김천시보건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0일부터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운영하는 모든 사업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최근 대구·경북지역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확산되어 잠정 연기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내린 조치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당초 계획했던 자살예방 순회교육, 생명지킴이 양성교육 등 집회 교육을 자제하고 주간 재활프로그램과 노인 건강백세, 생명사랑마을 조성사업 또한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

김천시 정신건강복지센터는 휴관에 따른 등록환자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대상자 방문상담을 전화 상담으로 대체하는 등 접촉을 줄이고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손태옥 보건소장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사업을 잠정 연기하게 되어 시민들의 양해를 구했다.

또한 기침예절, 마스크 착용하기,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준영 기자 kspa@kspnews.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