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건강취약계층 복지시설 방역관리 총력

돈의동, 창신동 등 쪽방지역 방역 소독 등 위생관리 강화

가 -가 +

김창석 기자 kspa@kspnews.com
기사입력 2020-02-20 [12:32]


코로나19 대응 방역


[케이에스피뉴스=김창석 기자 kspa@kspnews.com] 서울시는 코로나19에 의한 피해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어르신과 장애인, 쪽방주민 등이 이용하는 복지시설 방역관리에 총력을 기울인다고 밝혔다.

대상시설은 양로원, 노인종합복지관 등 어르신 생활·이용시설 4,474개소와 장애인 생활·이용시설 631개소, 노숙인 자활시설 77개소, 종합복지관 98개소 등 총 5,280개소이다.

특히 돈의동, 창신동 등 5개 쪽방지역에는 수시 방역을 시행하며 주민 중 건강취약자에 대해서 일일 건강 확인을 시행한다.

쪽방촌 일대는 보건소와 함께 총 16회 방역을 실시했고 쪽방상담소 건물, 샤워실 등 편의시설은 일 2회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더불어 종합사회복지관 등 다수 시민들이 이용하는 다중이용 복지시설에 대해 방역 및 상시 소독을 실시해 청결한 환경을 유지하고 있다.

종합사회복지관 98개소 및 노인종합복지관 36개소 등 방역 작업을 완료한 서울시는 이후에도 특별 방역을 지속 추진하고 시설 내 위생 취약 지역 등에 대한 집중 상시 소독을 실시, 이용자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서울시는 확진환자 방문시설로 방역소독 완료해 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해소된 곳과, 확진환자 방문지와 무관한 시민 다중이용시설 중 방역소독을 주기적으로 시행해 안전하다고 검증된 곳을 '클린존'으로 지정해 운영한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복지시설에 2월 18일까지 마스크 204만개를 배부했고 손소독제 12,165개를 비치했다.

특히 양로원 및 요양시설의 경우 면회, 외출, 외박을 금지하고 입소 어르신, 보호자, 자원봉사자 등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또한 간호사가 매일 생활실을 방문해 체온체크를 실시한다.

이용시설의 경우에는 감염증 예방 행동요령을 안내하고 있으며 코로나 19 예방 및 주의를 위한 홍보 배너와 포스터를 게시하고 있다.

지역사회에 거주하는 독거어르신 29,600명에 대해서는 노인생활지원사 2,594명이 주2회 안부확인을 실시하고 코로나19 예방 행동요령을 안내하고 있다.

감염병 확진자 발생지역은 일일 안전확인으로 강화 추진하고 발열·기침 등 이상증세를 보일 경우 관할 자치구 및 보건소와 연계조치를 시행한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르신 등 건강 취약계층의 일상이 더욱 힘들어지지 않도록 서울시가 방역 등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김창석 기자 kspa@kspnews.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