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대학연계 시민대학' 총 30개교로 확대

서울여대 ‘사랑’ 주제로 오페라·영화 등 통해 성찰, 삼육대 ‘에코’ 교육+체험 결합

가 -가 +

김창석 기자 kspa@kspnews.com
기사입력 2020-02-20 [12:27]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서울여대 업무 협약식


[케이에스피뉴스=김창석 기자 kspa@kspnews.com] 서울시내 대학 캠퍼스에서 양질의 인문학 강좌를 무료로 들을 수 있는 ‘대학연계 시민대학’이 올해 총 30개 대학교에서 확대 운영된다.

서울특별시평생교육진흥원은 새 학기부터 서울여자대학교와 삼육대학교가 ‘대학연계 시민대학’에 새롭게 참여한다고 밝혔다.

수강신청은 3월 10일 10시부터 서울시평생학습포털에서 선착순 진행된다.

‘대학연계 시민대학’은 서울자유시민대학의 자체 인프라를 넘어 서울에 있는 각 대학 캠퍼스에서 학교별로 특화된 우수 인문학 강좌를 제공하는 평생학습 프로그램이다.

'13년 경희대·성공회대·이화여대 3개교에서 시작해 지난해까지 총 28개 대학까지 참여가 확대됐다.

서울여대에서는 ‘사랑 인문학’을 주제로 오페라·영화·문학 등을 통해 자신에 대한 사랑의 탐색부터 관계의 확장까지 사랑의 의미를 성찰해보는 강좌를 들을 수 있다.

오페라와 영화로 사랑 읽기 자기를 사랑하기 : 노을이 아름다운 시간 힐링을 위한 문학 읽기 : 관계 속의 ‘나’ 등이 예정돼 있다.

삼육대는 ‘에코 인문학’을 특화영역으로 선정했다.

환경과 생태, 귀농 등을 주제로 인문학적 고찰과 현장답사, 체험이 결합된 강좌를 들을 수 있다.

나도 자연인이다 월요반 나도 자연인이다 목요반 등이 개강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은 서울여대, 삼육대와 각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운영을 비롯한 행·재정적 지원을 약속했다.

각 대학은 올해 상반기부터 특화 영역을 살린 프로그램 구성 및 강사진 운영, 강의 공간과 편의 시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대학연계 시민대학’ 강좌는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수강할 수 있다.

강좌별 일정과 강사, 강의실 등 세부내용은 서울시평생학습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학습과 관련한 상담이 필요한 경우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로 전화 또는 방문하면 된다.
김창석 기자 kspa@kspnews.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