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강원도 한류관광을 육성해 외국인관광객 유치

가 -가 +

케이에스피뉴스
기사입력 2020-02-18 [22:13]

강원도는 필리핀 관광객 유치를 위해 한국-필리핀 합작영화 ‘Ultimate Oppa, 최고의 오빠촬영을 유치하고 강원도의 한류와 주요 관광지를 필름에 담도록 적극 지원한다. 정일섭 강원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최근, 아이돌 그룹 BTS의 선풍적인 인기와, 한국영화 기생충미국 아카데미 4관왕 수상 등, 전 세계적으로 한류의 영향력이 급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강원도에는 한류와 관련된 촬영지와 관광지가 많이 있어, 한류 관광을 중점 육성해 외국인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서는 등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관광경기를 조속히 회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류(韓流)란 한국의 대중문화가 주로 아시아를 중심으로 외국에서 대중성을 가지게 되는 것을 일컫는 용어로 1997년 무렵부터 문화 수출을 목표로 하는 정부의 정책을 배경으로 하여, 2000년 전후부터 한국의 영화나 텔레비전 드라마가 아시아의 여러 나라들에서 방송되자, 한국의 연예인이나 한국 문화 전반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게 되었던 것이다. 이러한 점에서 강원도가 이를 위해 전체 일정 중 80%이상을 차지하는 강원도 일정은 2월 촬영, 4월 시사회 및 현지 강원관광홍보, 9월 필리핀 메트로 마닐라 400개 중 150개 상영관을 통해 방영할 예정으로 있기도 하다.

 

주요 촬영지로는 양양국제공항, 강릉, 평창, 용평리조트, 동해, 춘천 등 그동안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잘 알려지거나 새로운 콘텐츠로 떠오르는 곳으로서 강원도는 이번 영화를 통해 강원도의 한류와 주요 관광지를 필리핀 현지에 효율적으로 알려, 관광객 유치로 연계하기 위해 해당 시군과 유관기관, 관광사업체와 원활한 촬영을 위해 적극 지원하고 있다.

 

한국측에서는 꽃보다 남자등을 제작한 크리에이티브리더스 그룹에이트, 필리핀측에서는 리얼리티 엔터테인먼트와 비바 엔터테인먼트가 공동제작으로 나서는 한국-필리핀 합작영화 최고의 오빠는 한류스타와의 만남을 위해 한 필리핀 여성팬이 강원도에서 열리는 팬미팅 행사에 참가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로맨스 코미디 영화로서 홍윤희 작가가 극본을 맡고 황인뢰 감독이 연출을 맡아 한국과 필리핀에서 촬영을 진행하며 양국의 다양한 볼거리를 담을 예정이어서 강원도 관광홍보에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화는 한류스타 필리핀 여성팬 야나역에 필리핀 국제영화 씨네 페스티벌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흥행력과 연기력 모두 최고 주가를 달리고 있는 벨라 파딜리아, 한류스타의 매니저 제이역에 드라마 , 마이웨이등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줬던 김건우’, 그리고 태양의 후예조태권이 주연배우로 호흡을 맞춘다. 오는 21일 예정된 플라이강원의 필리핀 첫 취항과 연계해 강원도 로케 한국-필리핀 합작영화 최고의 오빠현지 상영이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면서 첫 취항 일정에 맞춰 필리핀 현지 연예인과 피디, 파워블로거 등 15여명을 초청해 강원관광홍보 팸투어를 진행한다. 이후에도 연계상품개발과 현지 로드쇼 등 필리핀 시장 공략을 중점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제했다.

 

 

 

 

 

케이에스피뉴스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