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2020년 02월 18일)

가 -가 +

김정훈 기상전문기자 kspa@kspnews.com
기사입력 2020-02-18 [10:41]

 

< 날씨 현황 >

현재, 전국이 대체로 맑으나 충청도와 전라도, 제주도에는 눈이 내리거나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다.

 

< 날씨 전망(18일~20일) >

(기압계) 오늘(18일)은 중국 중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 내일(19일)은 중국 중부지방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 모레(20일)는 서해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

 

(하늘 상태) 오늘(18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아침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내일(19일)과 모레(20일)는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한기이류에 의한 강수) 서해상에서 해기차에 의해 만들어진 눈 구름대의 영향으로 오늘(18일) 아침(09시)까지 제주도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고, 충청도와 전라도에는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18일 아침(09시)까지)

제주도, 울릉도·독도(18일 오전(12시)까지): 1~5cm

 

예상 강수량(18일 아침(09시)까지)

제주도, 울릉도·독도(18일 오전(12시)까지): 5㎜ 미만

 

(기온)

오늘(18일) 낮 기온은 3~9도(어제 -5~4도, 평년 5~10도)가 되겠다.

내일(19일) 아침 기온은 -8~1도(평년 -8~2도), 낮 기온은 8~12도(평년 5~10도)가 되겠다.

모레(20일) 아침 기온은 -4~4도(평년 -7~2도), 낮 기온은 8~15도(평년 5~11도)가 되겠다.

 

오늘(18일) 아침까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2~4㎧로 불어 체감온도는 -15~-4도로 더욱 낮아 매우 춥겠다. 한편, 오늘(18일) 낮부터는 기온이 차차 올라 평년기온을 회복하면서 추위가 누그러지겠으나, 모레(20일)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

 

서울지역 오늘(18일) 예상 최저기온 -8도, 바람 2m/s, 체감온도 -12도가 예상된다.

 

< 위험기상 및 유의사항 >

(결빙) 이미 많은 눈이 쌓여 있는 서울·경기도와 강원영서, 충청도, 전라도, 제주도에는 밤사이 복사냉각에 의해 기온이 떨어지면서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고, 특히 교량이나 주택가 이면도로 등에서는 빙판길이 예상되니,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

 

(강풍) 오늘(18일)은 제주도와 도서지역을 중심으로 바람이 30~50km/h(8~14㎧)로 매우 강하게 불겠고, 해안에도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

 

(해상) 현재, 전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서해중부앞바다와 남해앞바다 6시 해제) 중인 가운데, 서해상과 남해상에는 오늘(18일)까지, 동해상에는 내일(19일)까지 바람이 35~70km/h(10~2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5m로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

 

(너울) 모레(20일)까지 동해안과 제주도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매우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

 

강풍주의보: 흑산도·홍도, 전라남도(거문도·초도)

 

풍랑경보: 동해중부먼바다

 

풍랑주의보: 제주도남쪽먼바다, 제주도앞바다(제주도서부앞바다, 제주도동부앞바다, 제주도북부앞바다), 남해서부동쪽먼바다, 남해서부서쪽먼바다, 남해동부먼바다, 서해남부남쪽먼바다, 서해남부북쪽먼바다, 서해남부앞바다(전남남부서해앞바다, 전남중부서해앞바다, 전남북부서해앞바다), 동해중부앞바다, 동해남부전해상

 

대설경보: 울릉도·독도

 

한파주의보: 강원도(강원북부산지, 강원중부산지, 강원남부산지, 화천, 철원), 경기도(포천, 연천)

김정훈 기상전문기자 kspa@kspnews.com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