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버스준공영제 혁신 위한 노사민정협의회 시작한다”

버스준공영제 혁신 세부실천방안 논의 본격 시작

가 -가 +

홍주성 기자 kspa@kspnews.com
기사입력 2019-10-24 [14:50]

    부산광역시

[케이에스피뉴스=홍주성 기자 kspa@kspnews.com]부산시는 지난 7월에 발표한 부산형 준공영제 혁신 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하기 위해 노·사·민정이 참여하는 상생협의회를 구성해 세부 실천방향에 대해 본격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내버스 준공영제 혁신안에 대해 버스노조와 조합, 시민단체 등 서로 간 의견 대립으로 세부과제별 논의를 위한 상생협의회 구성에 난항을 겪었으나, 지속적인 설득과 대화를 통해 합의에 이르러 노·사·민·정 대표 10명으로 상생협의회를 구성했다.

노·사·민·정 상생협의회가 구성됨에 따라 10월 25일 오후 2시 시의회 2층 중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시작으로 버스노선입찰제 시행, 회계공유시스템 구축 등 준공영제 혁신 18개 과제별 세부 실천방안과 제도의 개선 및 발전 방향 등에 대해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시내버스 준공영제 혁신은 민선7기 핵심공약으로 시대적 변화에 따른 제도혁신이 필요하다”면서 “서로 간 상생 발전 방향을 논의하고 시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시내버스준공영제가 되도록 버스업계와 노조, 시민단체 등의 적극적인 의견개진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홍주성 기자 kspa@kspnews.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