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의회, 태풍 미탁 피해입은 삼척시의회 위문금 전달

가 -가 +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kspnews.com
기사입력 2019-10-16 [13:53]

    안양시의회, 태풍 미탁 피해입은 삼척시의회 위문금 전달

[케이에스피뉴스=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kspnews.com] 안양시의회는 지난 14일 집중호우를 동반한 태풍 미탁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삼척시의회를 위로 방문했다.

이날 위문은 김선화 의장, 정맹숙 총무경제위원장이 함께 했으며, 이번 태풍으로 인명 사고와 주택 침수 등으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위해 신속한 피해복구와 이재민 구호에 써달라며 재해구호 성금 200만원을 전달했다.

김선화 안양시의회 의장은 “삼척시가 이번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게 되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피해 상황이 하루 빨리 복구되어 이재민들이 일상의 터전으로 하루 빨리 복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삼척시의회와는 지난 7월 우호교류 협약을 맺고 지속적으로 활발하게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kspnews.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