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2019년 10월 16일)

가 -가 +

김정훈 기상전문기자 kspa@kspnews.com
기사입력 2019-10-16 [07:00]

 

< 날씨 현황 >

현재, 전국이 맑으나, 내륙에는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낀 곳이 있다.

 

주요 지점 가시거리 현황(1604시 현재, 단위: m)

경기도: 경기광주 80 연천청산 80 여주 170 이천 220

강원도: 해안(양구) 130 대관령(평창) 210 태백 260

충청도: 영동 200 금산 620 홍성 630 음성 680

전라도: 복내(보성) 180 이양(화순) 240 강진면(임실) 300

경상도: 산청 110 대곡(진주) 130 경주시 230 청송군 270 고령 290

 

< 날씨 전망(16~18) >

(기압계) 오늘(16)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그 가장자리에 들겠고, 내일(17)은 동해북부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 모레(18)는 남해동부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다.

 

(하늘 상태) 오늘(16)은 전국이 맑다가 오후(12)부터 구름이 많아지겠고, 내일(17)은 전국이 구름이 많겠으나 모레(18)는 대체로 흐리겠다.

 

(기압골에 의한 비) 기압골의 영향으로 모레(18) 아침(06~09) 강원영동과 경상동해안에 비가 시작되어 오후(12)에는 강원영서와 충북, 경상내륙으로 확대되겠으며, 제주도는 낮(09~15) 동안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한편, 서울을 포함한 그 밖의 전국에는 오후(12)부터 밤(24) 사이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기온)

오늘(16) 낮 기온은 19~22(어제 14~21, 평년 19~23)가 되겠다.

내일(17) 아침 기온은 6~14(평년 5~14), 낮 기온은 18~22(평년 19~23)가 되겠다.

모레(18) 아침 기온은 8~17(평년 5~14), 낮 기온은 18~23(평년 19~22)가 되겠다.

 

우리나라 상공에 찬 공기가 위치하면서 오늘(16) 아침은 내륙을 중심으로 기온이 5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 중부내륙과 산지에는 영하의 기온 분포를 보이는 곳이 있겠으며,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내외로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

 

한편, 상공의 찬 공기가 동해상으로 이동하고 내일(17)과 모레(18)는 구름이 많이 끼면서 내일 아침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겠고, 모레는 평년보다 1~3도 높겠다.

 

< 위험기상 및 유의사항 >

(안개, 시정) 오늘(16) 아침(09)까지 내륙에는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모레(18)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하기 바란다.

 

내륙에 위치한 공항에서는 오늘 아침까지 안개로 인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

 

(서리, 얼음) 오늘(16) 아침까지 내륙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특히, 중부내륙과 산지에는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으니, 농작물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

 

(강풍) 모레(18) 경상해안과 제주도에는 바람이 30~40km/h(8~11)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란다.

 

(해상)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남쪽먼바다에는 오늘(16) 밤까지 바람이 35~60km/h(10~16)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

 

한편, 모레(18) 동해남부먼바다와 남해동부먼바다에는 바람이 차차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아지겠고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조고) 내일(17)까지 남해안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이니, 만조 시 저지대에서는 침수피해가 없도록 유의하기 바란다.

 

풍랑주의보: 제주도남쪽먼바다

김정훈 기상전문기자 kspa@kspnews.com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