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인 문화사업, 일상으로 찾아가야

김인호 서울시의원, “찾아가는 청춘극장, 권역별·지역별 적극 유치해야”

가 -가 +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kspnews.com
기사입력 2019-10-04 [16:24]

    김인호 서울시의원

[케이에스피뉴스=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kspnews.com] 김인호 서울시의원은 지난 2일 동대문구 답십리동의 한 경로당을 방문하여 ‘찾아가는 청춘극장 사업’을 참관하고, 서울시가 향후 노인 대상 문화사업을 확대·개편하도록 권고했다.

어르신들이 공연을 보며 즐거워하는 모습을 현장에서 지켜본 김인호 의원은 “서울시의 문화사업이 시민들에게 더욱 적극적으로 다가가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서울시 문화본부 사업으로 2010년부터 어르신 문화복지 향상과 일자리 창출을 목적으로 이어져 온 ‘청춘극장’ 사업은 현재 ‘추억을 파는 극장’이 민간위탁하여 운영하고 있다.

사업 시작 당시 ‘청춘극장’은 舊 화양극장과 메가박스 은평을 거쳐 운영 중이었으나, 어르신들을 위한 교통편의 제공 필요가 대두됨에 따라 2013년부터는 중구 내에 위치한 문화일보홀에서 운영 되고 있다.

김인호 의원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서 본 사업에 대해 “거동이 불편한 노인을 대상으로 한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한 지역에서만 고정적으로 운영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는 않다”는 의견을 제기했고, 2019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찾아가는 청춘극장’ 항목의 예산을 증액해 찾아가는 문화공연을 확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 문화본부는 연간 20회 미만으로 진행했던 ‘찾아가는 청춘극장’ 공연을 257회로 대폭 늘렸고, 지난 ‘서울시 민간위탁 종합성과평가’와 ‘서울시의회 민간위탁 동의안 심사’ 시에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또한 김 의원은 서울시의 강·남북 균형발전과 성과 내기 식 사업운영에 대해 언급하면서 “서울시에서 2018년부터 강·남북 균형발전을 토대로 여러 정책들을 펼치고 있지만, 최근 통계개발원의 발표를 보면 ‘강북엔 일하는 노인, 강남엔 여가 즐기는 노인’의 비중이 많은 실정”이라면서 “중구에서 고정 운영 중인 ‘찾아가는 청춘극장’도 강북 중심의 권역별 사업으로 확장 운영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서울시의회 민간위탁 동의안’ 심사 시, 국가 및 지자체에서 실시하는 노인대상 사업의 대부분이 ‘노인복지법’의 기준에 따라 65세 이상을 대상으로 하나, 서울시 청춘극장의 경우 ‘고용 상 연령차별금지 및 고령자고용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따라 55세 이상을 대상자로 선정하고 있으며, 대상 어르신 가족까지 혜택을 받는 범위에 포함되고 있어 사업 성과만을 위해 실제 혜택을 받아야 하는 노인층에게는 소홀해 질 수 있다는 지적이 있기도 했다.

김인호 의원은 “올해 시범사업으로 시작한 ‘찾아가는 청춘극장’ 사업은 문화소외계층의 대표라 할 수 있는 노인들에게 괄목할만한 성과와 긍정적 반응을 얻고 있어 향후 지속적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이동이 불편한 노인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찾아가는’ 서비스이므로, 서울시는 성과만을 위한 사업 설계에서 벗어나 서비스 대상을 위한 적극적인 운영을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kspnews.com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