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수소·경제 미래형 선박에 실질협력 강화

가 -가 +

케이에스피 뉴스
기사입력 2019-06-16 [20:00]

문재인 대통령은 한·노르웨이 정상회담을 통해 해양·북극 연구에 이어 과학기술·방산·대기분야 등으로 협력 확대하는 반면 포용국가 비전 공유·복지분야 정책교류를 강화하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공감대 이루었다.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현지시간)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회담을 갖고 양국관계 발전 방안, 친환경 미래선박과 수소에너지 협력 등 실질협력 강화, 지속가능한 해양·북극 보존,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논의했다. 솔베르그 총리는 지난 20164월 실무 방한에 이어 지난해 2월 평창올림픽 계기 한국을 방문한 바 있다. 이번 문 대통령의 노르웨이 방문은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최초의 국빈 방문이다.

 

문 대통령과 솔베르그 총리는 양국이 1959년 외교관계 수립 이래 다양한 분야에서 우호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온 것을 평가하고, 양국의 전통적 협력 분야인 조선·해양, 북극연구뿐만 아니라 과학기술, 방산, 대기 분야 연구 등으로 협력의 폭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2006년 한-EFTA(유럽자유무역연합) FTA 발효 이후 양국 교역이 급증하고 있는 점을 환영하고, 양국이 상호보완적인 산업구조를 바탕으로 교역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EFTAEU(유럽연합) 비회원국인 4개 유럽국가(노르웨이, 스위스,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로 구성된 경제연합체다.

 

그리고 양국이 전통적으로 조선·해양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왔음을 평가하고, 향후 친환경 및 자율운항 선박 개발 등 미래형 선박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지속가능한 해양환경 보존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수소경제 및 저탄소 기술협력 MOU’체결을 계기로 차세대 무공해 에너지원인 수소의 생산과 활용·저장에 대한 기술개발과 정책교류를 확대하는 등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서도 협력하가기로 했다. 또한, 양 정상은 국가 간 협력을 통해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했던 북유럽의 경험과 지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양국이 기후변화 대응과 대기분야에서의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아울러 노르웨이는 세계경제포럼(WEF)의 포용개발지수(IDI) 2년 연속 1위를 차지한 포용성장 분야 선도 국이다.

 

이번 방문 계기 양국은 -노르웨이 사회보장협정에 서명, 양국 파견 근로자의 연금수급권 보호 체계도 강화했다. 양측은 지속가능한 북극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앞으로도 양국이 북극 공동연구 추진 등 북극 분야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따라서 양국의 포용국가 건설지속가능한 복지국가 건설이라는 정책 비전이 일맥상통한다는데 견해를 같이 하고, 복지 분야에서 양국 간 정책 교류를 강화한다.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정세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노르웨이 정부의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에 사의를 표했다. 이에 솔베르그 총리는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정착 노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면서, 한반도 항구 평화 구축 과정에서의 기여 방안을 지속해서 모색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양국 간 총 16건의 문건을 체결했다.

 

 

 

케이에스피 뉴스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케이에스피뉴스. All rights reserved.